“Cyberspace must die. Here’s why”라는 글에 나온 이야기이다. 사람들이 여전히 “사이버스페이스”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데 멈추어야 한다는 말을 한다. 이 단어는 지금은 쓸모없는 낡은 이야기일뿐만 아니라 위험하다고 주장한다.

“사이버스페이스”는 실제 세상와 다른 장소를 제안한다. 아마도 온라인에서 삶이 여전히 활기차고 무질서했던 과거 1980년대 그렇게 느껴졌을 수 있지만 현재는 그렇지 않다. 모든 것들이 온라인으로 가고 있다. 에릭 슈미트가 지난 달 “인터넷이 사라질 것이다”라고 말했을 때, 그의 말은 옳았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세상은 접속을 위한 기반 시설들이 분명하지 않고 구분이 의미가 없는 정도로 통합될 것이다.

“Cyberspace” suggests a place other than the real world. Perhaps that’s how things once felt, when online life was still sparkly and anarchic back in the 1980s, but that’s not where we are now. Everything’s going online. When Eric Schmidt said last month that “the internet will disappear”, he was right – the online and offline worlds will merge to such a degree that the connecting infrastructure will no longer be apparent and the split will be meaningless.

실제 세상과는 다른 장소를 제안하기 때문에 다른 규칙이 적용되는 장소로 생각하게 된다는 점이 위험할 수 있다. 우리는 온라인이나 오프라인 상관없이 보호받을 필요하 있다. 온라인에서 감시당한다며 그 효과는 오프라인에서 감시당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온라인에서 발생했다는 이유로 가볍게 보게 된다는 점이다.

하지만 미디어, 정치인, 정책연구자들 사이에서 “사이버스페이스”라는 단어는 흔하게 사용된다. 데카르트의 이원론도 여전히 지속되는데 디지털 이원론도 금방 사라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