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연 대학이 미래에도 존재할 수 있을 것인가? 무료 온라인 강의들은 전통적인 4년제 대학을 곧바로 대체하지는 못할 것이다. 그러나 새로운 경력을 위해 기술을 익히려는 구직자들 사이에서 꾸준히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coursera 같은 온라인 교육 플랫폼이 어떻게 학생들을 기술 기업들과 연결시켜 주는지에 대한 기사가 실렸다.

플랫폼에서는 몇 가지 과목들을 묶어서 작은 전공과 같은 코스를 제공하며, 학생들은 최종 프로젝트를 통해 무엇을 배웠는지를 증명하고 자격증을 받을 수 있다. 이러한 최종 프로젝트에 구글이나 인스타그램 같은 기업들이 참여한다.

구글이나 인스타그램같은 기업들이 이러한 프로그램에 자신의 시간을 투자하고 있다는 것은 여러가지 면에서 Coresera, Udacity, edX 같은 회사가 구직자들에게 만들고 있는 약속의 검증이다. 원래는 4년제 교육에 대한 대안으로 시작된 대규모 오픈 온라인 교육과정 (MOOC)들이 직업 교육으로 시선을 돌리기 지가했고, 기업들은 이를 고려하기 시작했다.

That companies like Google and Instagram are investing their time in a program like this is, in many ways, a validation of the promise that companies like Coursera, Udacity, and edX are making to job seekers. Originally founded as free alternatives to standard four-year education, all of these providers of so-called massively open online courses, or MOOCs, have turned their attention toward job training in recent years, and companies are starting to take notice.

대학 교육의 존재 의미가 취업률에 달려있다면 대학이 무너지는 날도 머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