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 현실(Virtual Reality)과 저널리즘에 대한 Wired 기사

지난 2년간 VR은 비디오게임, 필름 메이킹, 젠더 스와핑과 같은 미래의 많은 것들에 대한 장점을 내세워 왔다. 이제 타임즈 매거진은 VR이 저널리즘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보여주고 있다. 물론 그것은 작은 시작이지만 실버스타인은 사람들을 실제로 뉴스 스토리로 끌어들였을 때 가능한 사례에 대해 테스트 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는 그것을 밝혀내려는 시도에 들떠 있었다. 당신은 VR이 우리가 하는 작업의 어떤 부분을 더 자세히 진술하는 것을 생각해 볼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인터네셔널 레포팅과 관련된 것 말이다.”

In the last two years, VR has been touted as the future of a lot of things: videogames, filmmaking, gender-swapping. Now, the Times Magazine is showing what it can do for journalism. It’s a small step, sure, but Silverstein says it’s also a test case for what’s possible when it comes to actually bringing people into news stories. “We’ve been excited to try to figure that out,” he adds. “You can imagine the ways in which VR can really amplify some of the work we do—particularly with international reporting.”

Chris Milk의 TED 강연 영상에서 VR이 어떠한 역할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언급한다.

“VR은 저널리즘을 위한 환상적인 미디어인데, 두 가지 큰 요인이 여러분을 다른 장소에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들게 만든다,” “Walking New York”의 공동 디렉터인 밀크가 말했다. 그리고 부차적으로, 하지만 중요한 것은, 그 장소 안에 있는 사람들과 여러분을 연결한다는 것이다. “VR is such a fascinating medium for journalism because two huge factors of VR are the feeling of transporting you to some place,” says Milk, who co-directed “Walking New York” with JR and Zach Richter, “and secondarily, but just as importantly, connecting you to the people inside of that place.”

TED 영상에 나오는 것처럼 영화라는 미디어가 만들어진지 오랜 시간이 지났다. 나도 어릴때는 영화를 만드는 사람이 되는게 꿈이었지만 언젠가부터인지 영화를 잘 보지 않게 되었다. 다양한 영상 문법들이 이야기를 만들어내지만 이야기를 만들어내는 방법들이 너무 상투적이라는 생각이 들어서이다. 영화를 통해 보는 화면은 다른 세계를 비추는 창이고 결국은 다른 세계에서 바라보는 관조자가 된다. TED 영상에서 VR을 emphathy machine이라고 부른 건 이런 의미에서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