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안드로이드폰 카메라는 여전히 형편없는가?

핸드폰 카메라 하드웨어의 가장 영향력 있는 부분인 센서에 대해 이야기해보자. 소니는 현재 아이폰, G4, 갤럭시S6, 넥서스6 등이 찾는 센서 공급자이다. 예외적인 곳은 2000만화소 도시바 모듈을 사용하는 HTC이다. 도시바의 모듈은 환상적인 결과물을 보여주는 루미아930의 센서와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 갤럭시S6는 카메라에 대한 찬사를 끌어모은 반면에 HTC는 언론과 이용자 모두에게 좋은 센서 품질에도 불구하고 탁한 색상, 일관되지 않은 이미지로 비난받아왔다.
핸드폰의 센서는 절반에 관한 이야기일뿐이다. 사진을 찍을 때 핸드폰은 자동적으로 RAW 이미지를 JPEG로 압축한다. 이 과정에서 핸드폰 제조사에 의해 선택된 세팅은 밝기, 선명도, 톤을 조절하고, 나머지 데이터를 없애버린다. HTC는 아주 훌륭하게 이를 이미지 프로세싱 소프트웨어와 결합시켰다. 어두운 부분의 노출은 늘리고 노이즈감소와 선명도 증가를 통해 세부적인 부분을 낮춘다.

Let’s talk about sensors, the most influential part of a phone’s camera hardware. Sony is currently the go-to sensor supplier for the iPhone, G4, Galaxy S6, Nexus 6, and many, many others. The odd one out is HTC, which uses a 20 megapixel Toshiba module that’s closely related the sensor in the Lumia 930, a Windows Phone that takes fantastic pictures. And while the Galaxy S6 rakes in praise for its camera, HTC has been slammed by the press and users alike for its muddy, inconsistent images despite its quality sensor.
The sensor your phone uses is only half the story. When you take a picture, your phone automatically compresses raw image data into a JPEG, effectively finalizing the image. In this split second, settings chosen by the phone manufacturer will adjust brightness, sharpness, and tone, and the rest of the data is thrown away. HTC royally boned itself with its image processing software, which overexposes shadows and murders detail with aggressive noise reduction and sharpening.

결과물을 보면 JPEG 파일임에도 불구하고 RAW를 통한 촬영보다 나은 결과를 보여준다. 굳이 RAW 촬영을 하지 않는 이유는 여러모로 손이 가고 귀찮기 때문이다. 파일 자체의 크기가 너무 커진다는 단점도 있다. 결국은 소프트웨어 처리 기술이 중요하다. 물론 아이폰 캠페인에서도 볼 수 있었듯이 찍는 사람이 가장 중요한 것 아닐까 하는 생각은 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