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에서 직원들의 새로운 프로젝트를 지원하기 위한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을 출시했다 (기사)

First Flight라고 블리는 이 플랫폼은 소니가 새로운 비즈니스 아이디어를 촉진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새로운 프로젝트의 크라우드펀딩 외에도 First Flight는 후원자들이 직접적으로 소니 개발자들에 의해 만들어진 새로운 기기들을 구입하거나 사전주문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English
The platform, called First Flight, is part of an effort by the Japanese company to promote new business ideas as it tries to drive itself back to profitability. In addition to crowdfunding new projects, First Flight will also let backers directly buy and pre-order new devices developed by Sony workers.

경영상의 어려움으로 많이 위축되었지만 애플 이전에는 소니 제품들이 가장 혁신적인 모습들을 보여주지 않았나 싶다. 실패한 소니 제품들을 검색해보면 너무 다양한 시도를 했던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 지금 보기에는 진도구(珍道具)처럼 보이는 물건들도 있지만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예전같은 소니의 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으면 좋겠다. 플랫폼은 현재 일본에서만 구매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