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이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블로터 기사.

라이브를 놓쳤다고 해서 아쉬워할 필요는 없다. 생방송이 끝나면 자동으로 페이스북 페이지에 저장된다. ‘미어캣’이 생방송 이후 바로 삭제되고, ‘페리스코프’가 방송 이후 24시간 동안만 녹화본을 볼 수 있는 것과는 대비된다. 바딤 라브루직 프로덕트 매니저는 <테크크런치>와의 인터뷰에서 “페이스북 비디오 시청수의 53%는 공유에서 나온다”라며 “생방송이 종료된 뒤에도 녹화된 영상을 볼 수 있다”라고 자동으로 저장되는 페이스북 라이브의 장점을 강조했다.

미어캣이나 페리스코프와 달리 동영상이 저장되고 페이스북에서 바로 공유된다는 점이 굉장한 장점이다. 모든게 페이스북 안에서 이루어지는 시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