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ng-Form Reading Shows Signs of Life in Our Mobile News World

퓨 리서치에서 웹 분석업체 Parse.ly와 수행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작은 모바일 화면 사이즈에서도 긴 형태의 기사가 읽힌다고 한다.

분석결과는 작은 화면 공간과 멀티태스킹에도 불구하고 이용자들은 단문 기사보다 장문 기사에서 평균적으로 더 오랜 시간 시간을 보낸다는 것을 발견했다. 실제로 1,000 단어 혹은 그 이상의 기사의 참여 시간은 짧은 형태보다 약 두 배 정도였다 (123초 vs. 57초)
English

The analysis finds that despite the small screen space and multitasking often associated with cellphones, consumers do spend more time on average with long-form news articles than with short-form. Indeed, the total engaged time with articles 1,000 words or longer averages about twice that of the engaged time with short-form stories: 123 seconds compared with 57.

장문의 기사는 일반적으로 잘 공유되고 퍼져나가지 않는다는 생각들이 많기 때문에도 의외였다. 그리고 내가 기사를 보는 방식과도 다르다. 나는 기사가 조금 길다는 생각이 들면 Pocket이나 Instapaper에 담은 후 태블릿으로 몰아서 읽는다. 글을 보겠다는 생각으로 큰 화면의 스마트폰으로 바꾸었지만 결국은 한계가 있었다. 최근에 태블릿이 없어서 글을 읽는 양이 줄었다는 생각을 많이 했는데 모두 나 같은건 아닌가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