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United States ambassador to the UN says your Facebook feed is keeping you from making the world better

유엔 주제 미 대사 사만다 파워의 연설이다. 영향력이 증가하는 페이스북이나 검색 알고리즘으로 인해 우리가 이미 알고 있던 사실들만 접하게 된다는 점을 지적했다.

From the Facebook and Twitter feeds we monitor, to algorithms that determine the results of our web searches based on our previous browsing history and location, our major sources of information are increasingly engineered to reflect back to us the world as we already see it. They give us the comfort of our opinions without the discomfort of thought.

다른 생각을 접한다는 건 굉장히 인지적으로 부담을 주는 일이지만 더 나은 세상이 되기 위해서는 불편한 생각을 접할 필요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