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Verge by Ben Popper, YouTube finally integrates its ad-free subscription offering with its Kids app

국내에서는 서비스되고 있지 않지만 유투브 키즈에 유투브 레드가 통합되었다는 기사다.

지난 해 출시된 구독 서비스인 유투브 레드가 마침내 유투브 키즈와 통합되었다. 키즈 앱은 이미 아이들이 불미스러운 콘텐트를 우연히 만날 우려 없이 스크린 앞에서 보낼 수 있도록 만들어주었다. 레드의 추가로 인해 운전하는동안 오프라인 비디오를 보여줄 수 있고, 아이들의 이를 썩게 만드는 정크 푸드에 대한 광고에 노출될 우려 없이 스마트폰을 건내줄 수 있다.
Eng

YouTube Red, the subscription service released last summer, is finally being integrated with YouTube Kids. The Kids app already lets parents plunk their kids in front of the screen without having to worry that their little ones will stumble onto some unsavory content. With the addition of Red, I can now offline some videos for a long car drive, and hand my boys a smartphone knowing they won’t be exposed to ads for junk food that would rot their little teeth.

조카들을 돌보고 있다 보면 영상을 보여주는 시간만이 부모들이 해방되는 순간이라는걸 절실히 느끼게 된다. 유투브를 통해 캐리의 장난감 친구들 같은 채널 틀어주는 부모들이 많은데 중간중간 나오는 광고들은 부모 입장에서 걱정이 된다. 광고 나오는 순간에는 애들 화면을 가려줬더니 우리 조카는 광고 나올때 스스로 손으로 화면을 가리기도 한다. 국내 쥬니버같은 서비스도 있지만 쥬니버도 광고가 나온다. 유투브를 아이들 보여주는 부모라면 레드 가입도 나쁘지 않겠다는 생각이 든다.

사족이지만 광고를 아이들 보여주기 싫다는 이유로 광고를 삭제하고 보여주지 않는 서드파티 앱을 사용하는 사람들도 있더라. 이건 좀 문제가 있다는 생각이 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