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ode.net by Edmund Lee, Disney is investing $1 billion in streaming tech and will launch a streaming sports network — but it won’t include ESPN

디즈니에서 스트리밍 비디오 기업 BAM Tech의 지분 1/3을 약 1조 원에 인수했다. 스포츠 관련 스트리밍 서비스를 하려고 하는데 ESPN은 포함되지 않을 것이라는 내용이다.

디즈니는 이미 ESPN을 포함한 채널의 일부를 Dish의 Sling과 같은 스트리밍 서비스에 판매했다. 그러나 새로운 투자로 디즈니는 자사 채널을 자력으로 스트리밍 할 수 있고 가까운 미래에 ESPN 유형의 채널묶음을 새로운 비디오 구독 서비스로 판매할 수 있을 것이다.

결정적으로 ESPN은 포함되지 않을 것인데 이는 그 채널들이 디즈니 수익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채널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러한 채널들을 소비자에게 직접 판매하는 것은 디즈니에 이미 돈을 지불하고 있는 케이블과 위성 사업자들의 수익을 저해할 수 있기 때문이다. Eng

Disney already sells some of its channels, including ESPN, to online streaming services like Dish’s Sling. But with its new investment Disney can stream stuff on its own and plans to sell a bunch of ESPN-type channels in a new subscription video service at some point in the future.

Crucially, it won’t include regular ESPN since that’s the channel that makes the most money for Disney, and selling it directly to consumers would hurt its standing with the cable and satellite distributors that already pay Disney a lot of money to carry the network.

얼마 전 Time Warner가 Hulu 지분 10%를 인수하며 라이브 스트리밍 TV 서비스에 합류한다는 기사도 있었다. 텔레비전 앞에서 모두 모여 방송을 보는게 이상한 시대가 될 것 같다. 각자 모바일로 보는게 지금도 그리 어색한 일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