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LMS market glacier is melting

EdTech 분야에서 스타트업들에 대한 투자는 지속적으로 높은 수준을 보여왔다. 그리고 그 중에서 많은 관심을 받는 분야는 LMS쪽이다. 신규 진입자들도 많이 등장하고 있지만 원래부터 자리잡고 있는 지배적인 사업자들이 대부분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하는 과점 형태를 보이고 있다. 블랙보드 같은 업체들이 대표적이다. 하지만 LMS분야에서 이런 독과점 형태가 무너지고 있다는 기사다. LMS 도입에서 조직보다 개인이 선택할 수 있는 경향이 생겼기 때문이다. 캔버스 같은 서비스는 신규 진입 이용자의 80%정도를 가져간다고 한다.

아마도 중요한 사실은 대부분의 학교가 더 이상 가상 클래스를 운영하기 위한 하나의 시스템을 찾지 않는다는 점이다. 우리는 LMS가 구성요소에 하나일 뿐인 새로운 아키텍처를 디자인하고 있는 기관들을 볼 수 있다. 이러한 움직임은 능력기반교육이나 개인화 된 학습과 같은 폭넓은 교육학적 접근을 가능하게 한다.
Eng

Perhaps most significantly, most schools are no longer looking for just one system to manage the virtual classroom. We are now seeing entire institutions, such as Southern New Hampshire University and University of Maryland University College, designing new architectures where the LMS is but one core component. This move is enabling broader adoption of pedagogical approaches, such as competency-based education and personalized lear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