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Times of London says focus on editions has driven digital growth
Nieman Lab by Joseph Lichterman

나온지는 몇 주 지난 기사이지만 최근 뉴스 퍼블리싱 시간과 관련된 내용을 보다보니 생각이 났다.
인터넷으로 뉴스를 퍼블리싱하는게 일반적으로 된 이후 기사는 24시간 계속 나온다고 생각하지만 실제로 그렇지도 않다. 그리고 실시간으로 계속 내용을 보내주는 것이 반드시 좋지만은 않다는 내용이다. 디지털 담당 Nick Petrie는 우리는 라이브 블로깅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고 말하며 에디션이라고 부르는 방식을 통해 기사를 퍼블리싱을 통제한다.

Murdoch이 소유한 신문은 일반적으로 웹 사이트와 앱을 하루에 4번 업데이트 한다. 밤 사이, 오전 9시, 정오, 오후 5시이다. 2017년 런던 테러는 신문이 발행 일정을 위반 한 10개 중 하나였다.Eng

The Murdoch-owned paper typically updates its website and apps four times per day — overnight, at 9 a.m., at noon, and again at 5 p.m. The London attack was one of only 10 or so times that the paper has broken its editions schedule.

에디션에 대한 이야기도 결국은 독자들에게 나은 경험을 제공하고 완성된 제품을 제공함으로서 직접 구독을 늘리려는 시도의 연장선으로 보인다. 인터네셔널 서비스의 실패가 있었으나 이와 관련해서 다음과 같이 언급한다.

"우리는 스스로 매우 훌륭한 뉴스 제품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직접지불, 시험사용, 데이터 수집 과정은 우리가 성공하는데 필요한 것은 아니었다. 다시 한번 살펴보면,편집권부터 전체 제품과 구독 사이클까지 모든 프로세스가 최적화 되어야 하고 그렇지 않으면 실패할 것이다.Eng

“We think we had a very good editorial product, but the actual mechanics of payment, trial, and data collection were not what we needed to succeed,” Hunter said about the international app. “As we look at it again, we’ll be very clear that every single bit of the process — from editorial right through the whole product and subscription cycle — needs to be optimized or the product will f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