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가 인수한 Wirecutter를 이야기하며 제휴 수익(affiliation fee) 기반 모델에 대한 이야기들이 있었다. 하지만 저널리즘이 제휴 수익 모델을 주요한 비즈니스 모델로 활용하는 것은 안정적이지 않을 수 있다는 이야기도 했었다. 애플도 비슷하게 제휴 수익을 7%에서 2.5%로 조정했다는 기사. 지난 달 기사이지만 메모 삼아 적어놓는다.

테크크런치 기자 개인 이야기를 적어놓았는데 예전에는 그런 시기가 있었다.

2009년 애플 스토어가 생긴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 나는 iAppstore.eu라는 웹 사이트를 친구와 운영했다(끔찍한 이름인 것 나도 안다). 일종의 추천을 포함한 사전 형태였다. 무언가를 위한 최고의 응용 프로그램에 대한 추천 디렉토리의 일종이었다.Eng

Back in 2009, when the App Store was just a few months old, I started a website called iAppstore.eu with a friend of mine (I know, it’s a terrible name). It was a sort of a directory with recommendations about the best app for something in particular.

매우 빠르게 대형 웹 사이트는 앱 스토어 리뷰에 대해 진지하게 다루기 시작했고, 가격은 엄청나게 떨어졌고 우리 웹 사이트는 점점 사라졌다. 나는 앱 스토어 커미션이 좋은 비즈니스 모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나는 이 비즈니스에 너무 오래 머물지 않아서 다행이지만 여전히 커미션에 의존하는 크고 작은 웹 사이트들이 있다.Eng

Very quickly, bigger websites started to get serious about App Store reviews, app prices dropped massively and our website faded away. I don’t think App Store commissions are a good business model and I’m glad I didn’t stay in this business for too long, but there are still a ton of small and big websites that rely on these commiss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