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는 지난해 블룸버그와 라이브 스트리밍 계약을 하고 NFL 스포츠 경기 중계를 하기도 했다. 얼마전 트위터는 블룸버그와 24/7 스트리밍 비디오 서비스를 만들 것이라고 발표했다. 파트너들과 라이브 프로그램을 테스트하며 비디오 플랜을 준비중이다. 트위터가 스스로 TV 플랫폼이라고 생각한다는 기사 헤드라인.

기사에 나온 몇 가지 이야기

비디오를 볼 수있는 다른 곳이 많기 때문에 트위터의 이용자가 정말로 비디오를보고 싶어하는지 질문하는 것이 필요하다. 강력한 텍스트 또는 이미지 기반 메시지를 작성하는 것이 상대적으로 쉽다는 것을 명심해야한다. 매력적인 비디오 제작은 훨씬 더 어렵다.Eng

It’s fair to ask, though, whether Twitter’s audience really wants to see video, especially since they have many other places to watch video. Bear in mind that it’s relatively easy to make a compelling text or image-based message; making compelling video is much much harder.

스트리밍은 괜찮아 보이고 잘 작동했지만 관객은 … 시시했다. 트위터는 목요일 밤 경기마다 평균 266,000 명의 시청자를 기록했다. TV 시청자들에게 동일한 게임을 보여준 CBS와 NBC는 평균 1580 만명을 기록했다.Eng

The streams looked nice and worked well, but the audience was … meh. Twitter averaged 266,000 viewers for each of its Thursday night games; CBS and NBC, which showed the same games to TV viewers, averaged 15.8 million.

스포츠 WNBA, MLBAM, STADIUM, The Players’ Tribune, PGA Tour / 뉴스 Bloomberg Media, The Verge, BuzzFeed New, Cheddar / 엔터테인먼트 Live Nation, IMG Fashion, Propagate

스냅챗도 비슷하게 TV 서비스를 시도하고 있다. 하지만 트위터와는 비슷하면서도 다른 접근이라는 기사

월스트리트 저널에 따르면 스냅은 NBC 유니버설, A & E, 디스커버리, ABC, NFL과 계약을 맺었으며 CBS와 폭스와 협상 중이며 오늘 Food Network와 HGTV를 담당하는 Scripps Network Interactive와 계약을 발표 할 예정이다. 트위터를 비롯한 스트리밍 및 소셜 네트워킹 업계가 그러하듯 Snap은 TV 슬레이트를 구축하고 있다. 그러나 다른 점에서 많이 유사한 두 회사의 접근법은 결정적으로 다르다.
트위터는 최근 오리지널 프로그램을 선 보이기위한 계획을 세웠지만, 회사는 실시간 스트리밍 콘텐츠에 강조점을 둔다. Snap은 비슷하게 오리지널 콘텐츠에 초점을 맞추지만 기존 제작된 프로그램이기도 하다. 이 중 다수는 기존 지상파 방송 콘텐츠와 연결되어 있다. 트위터는 24 시간 생방송 TV 서비스를 대체하려고하고 있으며, 스냅은 새로운 TV 방송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Eng

Wall Street Journal reports that Snap has deals in place with NBCUniversal, A&E, Discovery, ABC, the NFL and is in talks with CBS and Fox, and will today announce a deal with Scripps Network Interactive, which is responsible for the Food Network and HGTV. Snap’s building a TV slate, as are many of its streaming and social networking peers, including Twitter – but the approaches of these two companies, which are themselves similar in many other regards, differ significantly.
Twitter also recently laid out plans for a selection of original programming, but that company’s emphasis is on live streaming content. Snap will focus on likewise original, but also pre-recorded shows, many of which are tie-ins of existing content broadcast on network TV. Twitter’s looking to replace a 24-hour live TV service, while Snap’s looking to build something new, and complimentary to existing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