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ve learned a playbook’ How The Verge used Facebook video to grow Circuit Breaker
Digiday · by Max Willens · October 6, 2017

더버지의 가젯 블로그 서킷 브레이커에 대한 기사. 서비스 저널리즘 사례로 쓰지는 않았지만 서킷 브레이커도 하나의 사례라고 할 수 있겠다.

가젯 블로그 서킷 브레이커(circuit Breaker)는 2016년 시작된 더 버지의 버티컬이다. 서킷 브레이커는 매우 적은 인원 (5명의 풀 타임 직원)으로 운영되지만, 더버지의 월간 페이지뷰의 12퍼센트와 월간 비디오 뷰의 30퍼센트를 차지한다. 더 버지의 편집장인 Nilay Patel은 페이스북 비디오를 통해 서킷 브레이커의 독자를 성장시키는 전략에 대해 설명한다. 서킷 브레이커는 페이스북에 상품의 특징을 강조한 슬라이드 비디오 쇼를 제작함으로써 시작되었다. 현재 더 버지는 다른 버티컬에서 페이스북 우선 전략을 채택하고 있다. "목표는 ’페이스 북을 사용하여 사이트로 트래픽을 유도하는 방법은 무엇입니까?‘가 아니다. 우리는 웹 사이트를 구축하려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브랜드를 구축하려고합니다. "라고 Patel은 설명합니다.eng

Gadget blog Circuit Breaker is a vertical of The Verge, launched in 2016. Though Circuit Breaker is a small operation (it has a full-time staff of five), the blog accounts for 12 percent of The Verge’s monthly pageviews and 30 percent of its monthly video views. Nilay Patel, The Verge’s editor in chief, explains how they’ve “learned a playbook” for growing Circuit Breaker’s audience through Facebook video: Circuit Breaker started out by creating “slideshow videos” that highlighted a product’s features, which were posted first on Facebook; now, The Verge is adopting that “Facebook-first” strategy in its other verticals. “The goal was not, ‘How do we use Facebook to drive traffic to our site?’ We’re not trying to build websites. We’re trying to build brands,” Patel explains.

사이트를 보면 대부분 상품에 구매 사이트로 하이퍼링크가 걸려있기는 하지만 정확한 수익모델에 대해서는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