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s in a Newsletter At The Times, There’s a Secret Sauce The New York Times · by Melina Delkic · July 9, 2018

뉴욕 타임즈는 55개 뉴스레터에 1,400만 명의 구독자를 확보했다고 발표했다. 편집자인 엘리자베스 굿리지(Elisabeth Goodridge)는 좋은 뉴스레터의 기준에 대해 이야기했다.

훌륭한 뉴스레터에 대한 “비밀스런 소스”는 다음과 같다 : 잠재 고객을 알아보고, 전문가에게 글을 쓰게 하고, 아름답게 디자인하고, 모범사례를 염두에 두고 유지하며, (아마도 가장 중요한 것은) “다른 곳에서는 얻을 수 없는 것을 제공해라” 그러나 뉴스레터는 친밀하고 통제된 공간이기도 하며, 뉴스레터의 톤, 사진, 빈도 및 주제가 독자들을 압도하지 않아야 한다. 타임스의 브리핑 담당 편집자인 안드레아 카나펠(Andrea Kannapell)은 “우리는 뉴스레터가 마찰없이 경험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그것은 더 짧고 가벼운 문장을 의미한다 (Levine과 Wolfe는 “햄버거 대신 프렌치 프라이에 글쓰기”라고 부름). 일상대화적인 목소리; 직장 및 칵테일 파티에서 독자가 뉴스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준비시키는 정보를 제공한다. eng

The “secret sauce” to good newsletters, she said, is as follows: Know your audience, have an expert write it, design it beautifully, maintain it with best practices in mind, and, perhaps most important, “offer something valuable that you can’t get anywhere else.” But it’s also an intimate and controlled space, and the newsletter’s tone, photos, frequency and topics of choice shouldn’t overwhelm people. “We want it to be a friction-free experience,” said Andrea Kannapell, the editor of briefings at The Times. That means shorter, lighter sentences (what Ms. Levine and Mr. Wolfe called “writing in French fries instead of hamburgers”); a conversational voice; and information that equips readers to take on news conversations at work and at cocktail parties.

RSS 구독글을 위주로 보다가 볼 수 있는 물리적 시간이 부족해지면서 뉴스레터를 몇 개 추가로 구독했는데 디자인 측면과 적절한 큐레이션이 상당히 중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매일 거의 30여개의 링크를 포함시켜 보내주는 뉴스레터는 아무리 좋아도 잘 눈이 가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