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ghting misinformation on social media using crowdsourced judgments of news source quality
Gordon Pennycook and David G. Rand, PNAS

우리는 비전문가가 평균적으로 저품질과 고질의 출처를 구별하는 데 아주 능숙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 결과는 비전문가의 신뢰도 평가를 소셜 미디어 순위 알고리즘에 통합하면 잘못된 정보, 가짜 뉴스, 심한 정치적 편견을 가진 뉴스 콘텐츠에 대한 효과적인 대처가 될 수 있음을 나타낸다.eng

We find that laypeople—on average—are quite good at distinguishing between lower- and higher-quality sources. These results indicate that incorporating the trust ratings of laypeople into social media ranking algorithms may prove an effective intervention against misinformation, fake news, and news content with heavy political bias.

결과를 보면 비전문가의 결과와 전문가의 신뢰도 평가에서 상관관계가 높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집단지성과 관련하여 많은 숫자가 모이면 평균값이 실제 기대값에 가깝게 수렴한다는 결과를 그대로 보여준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가능한지에 대해서는 고민해볼 필요는 있지 않을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