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에 공유되는 콘텐츠와 관련해서 사람들이 그게 사실인지 아닌지 신경쓰지 않는다는 제목의 기사를 읽었다 (The viral content problem: Many people don’t care whether it’s true). 콜럼비아 대학 토우센터에서 Craig Silverman이 한 연구에 대한 내용을 다루고 있다. 보고서는 여기에서 받아볼 수 있다.

보고서에서 다루고 있는 내용은 뉴스 웹사이트들이 온라인 루머가 사실인지 확인하는것에 비해 많은 시간과 자원을 의문스럽거나 잘못된 정보를 확산시키는데 투자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트래픽을 늘리거나 사람들의 참여를 촉진시키기 위해 온라인 미디어들은 종종 잘못된 정보를 퍼뜨린다. 그리고 사람들도 이러한 뉴스를 공유한다.

대다수의 사람들은 리포트가 사실인지 아닌지 신경쓰지 않는다. 어쨌든 그들은 그것을 공유할 것이다. 왜냐하면 그것이 재미있거나, 감동적이거나, 기이하거나, 충격적이기 때문이다. 다른 말로 사람 감정의 어떤 것을 촉발시킨다.

…the vast majority of people simply don’t care whether a report is true or not. They are going to share it anyway, because it is funny, or touching, or creepy, or disturbing. In other words, it sparks some kind of human emo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