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By James Poniewozik, Streaming TV Isn’t Just a New Way to Watch. It’s a New Genre.

스트리밍 TV는 시청하는 새로운 방식이 아니라 완전히 새로운 장르라는 James Poniewozik의 기사.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와 같은 스트리밍 쇼들은 우리가 알고 있는 단순한 TV 시리즈를 넘어서 별개의 장르가 되어가고 있다고 말한다. 이러한 관습이나 미학 측면에서 기존과 전혀 다르다는 이야기를 한다.

스트리밍 시리즈를 보는 것은 차라리 책을 읽는 것과 비슷하다. 중간에 끊어짐 없이 전체를 볼 수 있고, 자신의 스케줄에 맞출 수 있다. 그것은 비디오 게임과도 유사하다. 폭식 시청(binge watching)은 몰입감있고 이용자의 통제를 받는다.
English

Watching a streaming series is even more like reading a book — you receive it as a seamless whole, you set your own schedule — but it’s also like video gaming. Binge-watching is immersive. It’s user-directed.

이런 특징들로 인해 스트리밍 쇼는 네트워크 TV 쇼와 다른 특징을 가진다. 오히려 할리우드 영화와 비슷하다. 스트리밍 쇼들은 데이터에 기반한 분석을 통해 기존 이용자들이 원하는 것만을 만든다. 하지만 스트리밍 쇼는 소설일 필요가 없고, 그렇다고 기존 TV 시리즈와 같은 방식에 스스로를 제한할 필요도 없다.

TV에서 최근의 어떤 혁신 보다도, 스트리밍은 텔레비전, 영화, 소설뿐만 아니라 이 모두와 완전히 다른 것을 가진 완전히 새로운 내러티브 장르를 만들어낼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우리가 익숙해지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다.
English

More so than any recent innovation in TV, streaming has the potential, even the likelihood, to create an entirely new genre of narrative: one with elements of television, film and the novel, yet different from all of those. But it’s going to take time for all of us to master it.

넷플릭스가 국내 서비스를 시작한 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