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red, By Julia Greenberg, Page Views Don’t Matter Anymore—But They Just Won’t Die

페이지뷰가 얼마나 문제가 많은 지표인지에 대해서 오랫동안 이야기되어 왔지만 쉽게 바뀌지 않고 있는 모습에 대해서 지적한 기사다.

페이지뷰는 한 때 웹 사이트가 그들의 독자를 이해하는 중요한 방식이었다. 그것은 뉴스 조직들이 누가 그들의 기사를 보는지를 알아내는 방식이었고, 이를 통해 광고주들은 사이트 광고의 가치를 산정해낼 수 있었다. English

The page view, much like the click-through, was once the key way websites understood their audiences. It was the way news organizations figured out who was reading their stories—how many, how often, which, from where—and the way advertisers were able to calculate the value of serving up ads on those sites.

페이지뷰로 인해 클릭 바이트가 생겨나고 기사의 품질보다 조회수를 높이는게 중요해졌다는 사실들은 이미 익히 알고 있는 내용들이다. 페이지뷰보다는 실제 이용자의 참여를 판별해낼 수 있는 다양한 지표를 활용해서 측정하려고 시도하고 있지만 쉽지 않다.

실제 페이지뷰를 지표로 이용함으로 인해서 생기는 문제들은 광고업계에도 피해를 준다.

The $8.2 Billion Adtech Fraud Problem That Everyone Is Ignoring

IAB에서 지난 해 말 발표한 자료이다.

  • 사람이 아닌 트래픽으로 인한 손실이 42억 달라
  • 멀버타이징(malvertising, malicious advertising)으로 인한 손실이 11억 달라
  • 위반된 콘텐츠로 인한 손실이 24억 달라

“사람이 아닌 트래픽”은 적지 않은 사람들이 “impression”에 대한 정의를 잘못 이해하고 있다는 사실에 기인한다. 이 용어는 한 사람이 한 번 광고를 본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 실제로 광고 네트워크로부터 하나의 광고에 보내기 위한 요청을 만드는 하나의 웹 브라우저이다. English

The “non-human traffic” part stems from the fact that few people do not understand the true definition of an “impression.” The term does not refer to one human being seeing an advertisement one time. In reality, it is one web browser making one request to be served with one advertisement from one ad network. That’s all.

페이지 뷰를 주요 지표로 사용하기에 두 번째 멀버타이징과 관련된 피해도 발생한다. 기사에 네 가지 대표적인 사례들을 제시했는데 상당히 재미있다.

다른 분야들이 빠르게 바뀌고 있는데 광고산업이라는 분야가 어떤 의미에서는 변하지 않는 분야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 어떤 의미에서는 안정적이기 때문이기도 하며 별다른 부침이 없기 때문은 아닌가 싶다 (Advertising’s Century of Flat-Line Grow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