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co Arment의 블로그에 올라온 If Google’s right about AI, that’s a problem for Apple

원래 처음 올라왔을 때 제목은 Avoiding BlackBerry’s fate였는데 오늘 다시 들어가보니 제목이 바뀌었다. 과거 블랙베리가 실패한 것은 제품이 뛰어나지 않았기 때문이 아니라 게임의 규칙 자체가 변했기 때문이라는 이야기를 한다.

아이폰이 처음 등장했을 때, 블랙베리는 한동안 꽤나 잘 해갔다. 그러나 아이폰은 게임을 완전히 바꾸었다. 스마트폰을 기본적인 비즈니스에 초점을 맞춘 이메일 기기로부터 데스크톱 수준의 운영체제와 풍부한 앱 생태계를 갖춘 개인용 컴퓨터로 변화시켰다.
English

When the iPhone came out, the BlackBerry continued to do well for a little while. But the iPhone had completely changed the game — it changed what smartphones were for, from basic business-focused email devices to entire consumer personal computers with desktop-class operating systems and rich app ecosystems.

현재도 이와 비슷한 일이 발생하고 있다고 보는데 바뀐 제목이 조금 더 직관적으로 말해주듯이 아마존, 페이스북, 구글과 다르게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에서 뒤쳐지고 있다는 언급을 한다. 그리고 만약 구글이 가는 방향이 맞다면 애플이 블랙베리와 비슷한 길을 갈 수 있다는 이야기를 한다.

그러나 만약 구글이 옳다면 빠르게 따라잡을 수 있는 방법은 없다. 시리를 만든 사람들을 다시 고용하거나 옐프(Yelp)와 파트너를 몇 년 더 유지하는 것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만약 애플이 다음 10년간 경쟁력을 가지는 기업으로 남아있기 위해서는 강한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서비스가 필요하고, 애플은 기업내에서 광범위하게 수 년간 이미 발달해 온 재능과 자산을 필요로 한다. 그들은 빅데이터 서비스 기업이 되는 것이 필요하다. 그들의 빅데이터 서비스는 훨씬 개선되고 훌륭하고 실뢰할만해야 한다.
English

But if Google’s right, there’s no quick fix. It won’t be enough to buy Siri’s creators again or partner with Yelp for another few years. If Apple needs strong AI and big-data services in the next decade to remain competitive, they need to have already been developing that talent and those assets, in-house, extensively, for years. They need to be a big-data-services company. Their big-data AI services need to be far better, smarter, and more reliable than they 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