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치 공동창업자 “라이브 붐, 이제 시작 단계”
bloter.net · by 권도연

라이브와 VOD 콘텐츠는 이용자 입장에서 확실히 다른 경험을 제공. 그렇기에 규제라는 측면에서도 라이브 방송에 대해 다른 접근이 필요하다는 생각.

“유튜브, 넷플릭스, 훌루 같은 동영상 플랫폼은 모두 VOD 모델로 빠르게 확산됐습니다. 한편으론 사람들은 살아있는 경험을 좋아합니다. 어떤 일이 발생했을 때의 생생한 현장감을 원합니다. 트위치는 이런 경험 중 한 가지 유형이 될 수 있습니다. 게다가 우리는 웹에 비해 모바일에서 더 많은 인터랙티브 이용자들은 발견하고 있습니다”

트위치 카테고리들 중 IRL같은 경우 초기에는 없던 카테고리이다. 확실히 방송 종류에서도 한국이 훨씬 다양하다는 느낌.

미국 동영상 플랫폼 사업자의 한국 시장 분석담은 흥미로웠다. 국내 시장은 트위치에게도 새로운 도전이 됐다. 그는 “서양보다 훨씬 트렌드가 빠르고 다양했다”라며 ‘먹방(Mukbang)’에 대해 먼저 말을 꺼냈다. 그는 “한국은 인기 있는 게임뿐만 아니라 인기 있는 콘텐츠 유형도 매우 달랐다”라며 “먹방에서부터 시작해 IRL(In Real Life) 카테고리를 새롭게 시작하게 된 이유”라고 밝혔다. 하지만 의외로 먹방이라는 새로운 콘텐츠가 트위치 전체에 통하진 않았다. 그는 한국 이용자들이 특히 다양하고 자연스러운 라이브 영상에 대한 니즈가 강했다고 분석했다. 현재 한국은 여전히 IRL 카테고리 최상위 이용국이다. 먹방의 사례를 토대로 트위치는 국가별 콘텐츠 유형을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