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널리즘은 무료가 되어야 한다

Journalism should be free
By Mari Cohen And Christian Belanger, theoutline.com

광고모델의 붕괴는 구독 모델에 대한 논의로 이어졌고, 뉴욕타임즈는 성공적인 구독모델 사례로 언급된다. 하지만 저널리즘에서 구독모델이 유효한지에 대한 이야기가 있다. 구독피로라고 개념화할 수 있는 현상은 소수의 규모가 큰 언론사가 아니라면 구독모델로 비즈니스 유지가 어려움을 말한다. 이 글에서 말하는 것처럼 저널리즘이 공공재라 생각한다면 구독모델이라는 것이 적합한 말인가. 언론은 공적 업무를 수행하지만 사적 이익을 추구하는 기관이라는 특이한 위치에 자리잡고 있다. 정말 공적이라면 순수하게 공적 기금으로 저널리즘이 필요한 것 아닌가.

언론인들은 자신이 하는 일이 공공재라고 생각한다면 신문을 구독할 여력이 있는 사람이 아니라 가능한 많은 사람들이 이용할 수 있는지 확실히해야만 한다. 자본주의 하에서 소비자의 돈이 당신의 노동 가치를주는 것이라고 믿는 것은 이해할만하다. 그러나 표면적으로 이 분야에서 그것을 분리해야 할 이유가 있다. 우리가 공공 부패에 관한 조사를하거나, 주택, 건강 관리 및 교육을 추구하는 기관에 대해 독자가 더 많은 것을 알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사를 게시 할 때 우리는 가능한 가장 광범위한 독자를 확보해야 한다. eng

If journalists really believe that what they do is a public good, they should make sure that it is accessible to as many people as possible, not just those who can afford subscriptions to a half-dozen newspapers. It’s understandable, under capitalism, to believe that consumers’ money is what gives your work value. But there’s ostensibly a reason we’re sticking it out in this cursed field. When we produce investigations into public corruption, or publish articles that help readers learn more about the institutions from which they seek housing, health care, and education, we should want our work to have the widest audience possible.
By |2월 21st, 2019|Media|저널리즘은 무료가 되어야 한다에 댓글 닫힘

크라우드소싱 기반 언론사 신뢰도 평가

Fighting misinformation on social media using crowdsourced judgments of news source quality
Gordon Pennycook and David G. Rand, PNAS

우리는 비전문가가 평균적으로 저품질과 고질의 출처를 구별하는 데 아주 능숙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 결과는 비전문가의 신뢰도 평가를 소셜 미디어 순위 알고리즘에 통합하면 잘못된 정보, 가짜 뉴스, 심한 정치적 편견을 가진 뉴스 콘텐츠에 대한 효과적인 대처가 될 수 있음을 나타낸다.eng

We find that laypeople—on average—are quite good at distinguishing between lower- and higher-quality sources. These results indicate that incorporating the trust ratings of laypeople into social media ranking algorithms may prove an effective intervention against misinformation, fake news, and news content with heavy political bias.

결과를 보면 비전문가의 결과와 전문가의 신뢰도 평가에서 상관관계가 높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집단지성과 관련하여 많은 숫자가 모이면 평균값이 실제 기대값에 가깝게 수렴한다는 결과를 그대로 보여준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가능한지에 대해서는 고민해볼 필요는 있지 않을까 싶다.

By |2월 7th, 2019|Media|크라우드소싱 기반 언론사 신뢰도 평가에 댓글 닫힘

딥페이크 비디오와 펜타곤

Inside the Pentagon’s race against deepfake videos
CNN

딥페이크와 관련된 CNN 기사. 가짜를 찾기 위한 펜타곤의 노력을 이야기하지만 딥페이크 영상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부터 다양한 자료를 인터렉티브 형식으로 표현한 기사.

인공지능 기술의 발달은 딥페이크(deepfakes)라고 알려진 가짜 오디오 및 비디오를 쉽게 만들 수 있다. 어떤 사람이 말하거나 행동하지 않은 것을 한 것처럼 보이게 만드는 것은 잘못된 정보(misinformation)에 대한 전쟁을 완전히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들일 잠재력을 가진다.eng

Advances in artificial intelligence could soon make creating convincing fake audio and video – known as “deepfakes” – relatively easy. Making a person appear to say or do something they did not has the potential to take the war of disinformation to a whole new level. Scroll down for more on deepfakes and what the US government is doing to combat them.
By |1월 29th, 2019|Media|딥페이크 비디오와 펜타곤에 댓글 닫힘

2018 비디오 게임 수익 증가

NPD: US video games sales reached $43.4 billion last year
Rebekah Valentine, gameindustry.biz

2018년 비디오게임 수익은 $43.4B으로 전년대비 18% 상승
세부적으로 소프트웨어 수익은 $35.8B으로 전년대비 18% 상승했고, 하드웨어 수익은 $7.5B으로 전년대비 15% 상승했다.

Top 10 selling games (physical and select digital partners) for the full year of 2018

1. Red Dead Redemption II
2. Call of Duty: Black Ops 4^
3. NBA2K19
4. Madden NFL 19^
5. Super Smash Bros. Ultimate*
6. Marvel’s Spider-Man
7. Far Cry 5
8. God of War
9. Monster Hunter: World
10. Assassin’s Creed: Odyssey

마리오는 12월에만 판매했음에도 5위에 올랐다.

By |1월 23rd, 2019|Media|2018 비디오 게임 수익 증가에 댓글 닫힘

왓츠앱 메시지 전달 5회로 제한

Facebook’s WhatsApp limits users to five text forwards to curb rumors
Reuters

왓츠앱이 이용자가 전달할 수 있는 메시지 수를 5개로 제한한다는 기사.

이전에는 왓츠앱(WhatsApp) 사용자가 20명의 개인 또는 집단에게 메시지를 전달할 수있었다. 5건 제한은 소셜 미디어의 루머 확산으로 인한 살인과 린치 시도 이후 7월 인도에서 왓츠앱이 실시한 조치의 확대이다.eng

Previously, a WhatsApp user could forward a message to 20 individuals or groups. The limit of five is in expansion of a measure WhatsApp put in place in India in July after the spread of rumors on social media led to killings and lynching attempts.

사소하게 보이는 시스템 구성이 많은 것을 바꿀 수 있는데 정보의 진위를 확인하기 어려운 개인에게 수많은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는 권한을 주는게 옳은 것인지 생각해 볼 필요도 있을 것 같다.

By |1월 22nd, 2019|Media|왓츠앱 메시지 전달 5회로 제한에 댓글 닫힘

스트리밍 독점 콘텐츠로 인한 토렌트 사용 증가

The Rise of Netflix Competitors Has Pushed Consumers Back Toward Piracy
By Karl Bode, Motherboard

하락세였던 토렌트 이용량이 다시 증가했다는 기사. 상승 이유는 여러 서비스들에서 집중하고 있는 독점 콘텐츠 때문이라는 이야기. 모든 서비스를 구매하기는 가격이 너무 비싸기 때문.

“이전보다 많은 서비스가 단일 스트리밍 또는 방송 서비스에서 사용할 수있는 독점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HBO의 왕좌 게임, Netflix의 하우스 오브 카드, Hulu의 핸드메이즈 테일, Amazon의 잭 라이언을 생각해보라.”

“이러한 모든 서비스에 액세스하려면 소비자에게 매우 비싸다. 그래서 그들은 1-2개를 구독하고 나머지는 불법다운로드 한다.”eng

“More sources than ever are producing “exclusive” content available on a single streaming or broadcast service—think Game of Thrones for HBO, House of Cards for Netflix, The Handmaid’s Tale for Hulu, or Jack Ryan for Amazon,” Sandvine’s Cam Cullen said in a blog post.

“To get access to all of these services, it gets very expensive for a consumer, so they subscribe to one or two and pirate the rest.” Cullen said.

너무 많아지는 구독모델에 대해 회의적인 생각이라는 이야기를 했었는데 그 당시 생각했던 결과랑 비슷한 내용. 결국 소수의 성공하는 서비스만 구독이라는 비즈니스모델을 유지하는 것이 가능하지 않은가 싶다.

나도 pooq만 사용하다 tving까지 가입해서 사용 중인데 넷플릭스, 유튜브, 음악스트리밍서비스까지 모두 포함해서 다섯 가지를 구독중이다. 중복되는 몇 가지 정리가 필요한 건 아닌가 생각하고 있지만 불법 다운로드를 하지 않는다고 생각하면 쉬운 일은 아니다.

By |10월 10th, 2018|Media|스트리밍 독점 콘텐츠로 인한 토렌트 사용 증가에 댓글 닫힘

종이신문을 없애고 온라인 뉴스만 발행할 때

언론사가 종이 신문을 없애고 온라인으로만 뉴스를 발행하면 무슨 일이 벌어질까요
newspeppermint.com

원래 기사는 NiemanLab에 올라온 What will happen when newspapers kill print and go online-only? Most of that print audience will just…disappear. 스크랩 해놓았던 기사인데 전문 번역이 올라왔다.

다른 말로 바꾸어 말하자면: 이는 평균적으로 인디펜던트 신문 구독자 한 명이 월별 웹사이트나 앱 이용자 1명이 만들어내는 콘텐츠 소비의 6,100배를 만들어낸다는 뜻입니다. 월별 디지털 이용자는 사람들의 행동을 측정하고 신문 발행은 부수를 고려하기에 완벽한 비교는 아니죠.

하지만 핵심은 명확합니다: 종이 신문 독자는 디지털 이용자보다 더 나은 뉴스 소비자입니다.

온라인 뉴스는 독자 수 증가에 효과적이지만 독자의 품질을 보장하지는 않는다. 유일하게 긍정적으로 고려해볼 수 있는 지표는 온라인 뉴스의 긍정적인 면은 글로벌 도달 범위가 증가한다는 점이다. 종이신문을 완전히 없애야 한다는 주장도 한동안 많았는데 반대되는 주장의 연구들이 자주 보인다.

By |10월 10th, 2018|Media|종이신문을 없애고 온라인 뉴스만 발행할 때에 댓글 닫힘

비영리 뉴스 수익모델

This is the state of nonprofit news in 2018
Nieman Lab · by Christine Schmidt

미국 비영리뉴스 조직 수익의 대부분을 자선기부(90%)에 의존한다는 조사결과. 하지만 스폰서십, 이벤트, 광고 등 다양한 수익 다변화를 시도하고 있다는 내용.

By |10월 10th, 2018|Media|비영리 뉴스 수익모델에 댓글 닫힘

패션위크의 인플루언서 버블

Has Fashion Week’s Influencer Bubble Finally Burst
Business of Fashion · by Amy Odell

프리드먼은 3년 연속 패션위크에 참석한 이후로 다시 돌아갈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나는 패션을 좋아하고 새로운 스타일을 보는 걸 좋아한다”. 그러나 그녀는 패션위크가 필요로 하는 것은 다른 인플루언서라고 말했다. “모든 사람들이 옷을 차려입었고, 사진을 찍히기 위해 너무나도 치열한 경쟁이 있다”고 했다. “나는 너무 과포화 되었다고 느꼈기 때문에 관심이 없다”eng

Friedman has no plans to go back to fashion week after attending for three consecutive seasons. “I love fashion and I love seeing new styles,” she said. But she decided that the last thing fashion week needs is another influencer. “Everyone was dressed up, and there was so much competition” to get photographed by street style photographers. “I have no interest in going because I feel like it’s so oversaturated.”

광고의 영향력은 약해지고 인플루언서가 많이 언급되지만 패션분야에서 인플루언서 거품이 터지는 것은 아닌지에 대한 이야기. 인플루언서 마케팅 에이전시인 Socialyte는 2년 전에 패션위크는 큰 비즈니스였지만 브랜드들이 인플루언서 마케팅에 돈을 쓰지 않기 때문에 지금은 우선순위에서 밀려나 있다고 말했다.

By |9월 5th, 2018|Media|패션위크의 인플루언서 버블에 댓글 닫힘

광고는 더 이상 쓸모가 없다

Advertising is obsolete – here’s why it’s time to end it
theconversation.com · by Ramsi Woodcock

광고가 왜 더 이상 쓸모가 없는지, 왜 이제는 끝내야하는지에 대한 글.

지난 미국 대선에서 러시아가 소셜미디어에 정치광고를 하는데 수 천 달러를 사용했다는 사실과 관련해서 이야기를 시작하고 있다. 이러한 강력한 광고 인프라가 어떻게 외국에 공개될 수 있었는지, 페이스북과 구글의 광고 인프라를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은 어떤 의미인지 말한다.

모든 종류의 광고를 깨끗하게 지우는 세상을 상상해보자. 구글 검색 결과 페이지의 상단에있는 스폰서 링크, 즐겨찾는 웹 사이트 또는 모바일 앱의 배너 광고, 페이스북의 스폰서 게시물, TV 광고 및 오프라인의 옥외광고가 모두 사라졌다.

이러한 세계에서 제품에 대해 원하는 정보를 찾을 수 있을까?

물론 가능하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핀터레스트 외 여러 사이트에서 팔로우하는 친구, 가족, 낯선 사람들의 삶에 대한 정보가 지속적으로 쏟아진다. 만약 특정 제품에 대해 더 자세히 살펴보거나 새로운 제품을 찾는다면, 검색 기준을 충족하도록 최적화 된 1,000개의 작은 파란색 링크인 구글 검색 결과가 있다.

즉, 우리는 제품에 대해 알리기 위한 광고가 더 이상 필요하지 않은 쉽게 접근 할 수있는 정보가 넘쳐나는 세상에 살고 있다. 광고는 더 이상 쓸모있지 않다.
eng

Imagine a world wiped clean of advertising of all kinds – from the sponsored links at the top of the Google search results page and the banner ads on your favorite websites or mobile apps to the sponsored posts in your Facebook feed and the TV commercials and billboards in the offline world.

Would you still be able to find all the information you could ever want about products in this alternative world?

Of course you would. Your friends, family and the host of complete strangers you follow on Facebook, Instagram, Pinterest and half a dozen other sites would continue to bombard you with information about their lives, including all the products they are using. And if you want to go out and learn more about a particular product, or find something new, a thousand little blue links optimized to meet your search criteria are just a Google search away.

In other words, we live in a world so immersed in easily accessible information that advertising is no longer needed to inform us about products. Advertising is obsolete.

그럼에도 광고가 여전히 모든 곳에서 볼 수 있는 것은 단순한 정보제공때문이 아니라 광고주에게 가치가 있기 때문이다. 광고주는 설득의 힘이라고 부르고 나머지 사람들은 조작(manipulation)이라고 부르는 것이다.

미국에서 텔레비전이 시작되던 시기의 반독점법 이야기를 언급하고 있는데, FTC는 1980년대 초 광고가 제공하는 정보를 유익한 정보로 받아들이고 소송을 종료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광고의 변화로 인해 이러한 것들이 갱신될 필요가 있고 광고에 기반하는 미디어 산업의 많은 부분이 재조직되어야 함을 이야기한다.

By |9월 5th, 2018|Media|광고는 더 이상 쓸모가 없다에 댓글 닫힘